• 쇼핑몰
  • 커뮤니티
  • 북마크

유머게시판

전철문이 닫히지 않자 궁금해서 바깥을 내다보던 아저씨

익명
2018.08.22 10:28 1,626 1 0 0

본문

때마침 문이 닫히는 바람에 목이 끼이고 말았습니다. 그런데 우케케케 하고 웃습니다. 곁에 있던 꼬마가 묻습니다. 안 아프세요. 그러자 아저씨왈, 앞 칸에 목 낀 놈 또 하나 있다. 

0 0
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.

댓글목록 1

익명글님의 댓글

익명 2018.08.22 10:40
우산 들고온 의미가 사라졌다!!
그래도 퇴근길에 비 안오는게 좋죠~  이모티콘

축하합니다. 첫댓글 포인트 44포인트를 획득하였습니다.

전체 10 건 - 1 페이지
제목
익명 3,708 7 1 2018.08.22
익명 2,910 2 0 2018.08.22
익명 2,562 1 0 2018.08.22
익명 2,763 2 0 2018.08.22
익명 1,649 0 0 2018.08.22
익명 1,613 0 2 2018.08.22
익명 2,010 0 0 2018.08.22
익명 1,608 1 0 2018.08.22
익명 1,792 1 0 2018.08.22
익명 1,627 0 0 2018.08.22